LOGIN, 다나을한의원 회원이 되시면 더 다양한 서비스와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. 닫기

회원 로그인

회원가입 아이디찾기 비밀번호찾기
회원가입시 입력하시는 개인정보는 개인정보보호법을 준수, 필요한 정보만을 수집하며 법령에 따라 보호됩니다.

간편 로그인

의료기관의 치료사례 및 후기 정보는 로그인 후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. 다나을한의원 간편 로그인은 임시 아이디를 발급, 편리하게 홈페이지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입력하시는 정보는 다나을한의원이 수집 및 보관합니다.

임시로 사용할 아이디를 입력해 주세요.

동의하지 않습니다.
마음을 힐리하다. 육체적, 정신적으로 더 건강한 몸과 마음을 만드는 다나을 한의원
주원장의 힐링토크
우울증과 불안장애를 스스로 극복한 원장이 진료하는 다나을한의원
  • 홈 > 커뮤니티 > 주원장의 힐링토크
제목 죽음의 앞에 서서.
작성자 주원장
작성일 2018/08/13 조회수 446

"빨리 회복해서 원장님처럼 저도 열심히 살고 싶습니다."


최근 지병으로 소천했던 후배가 내게 마지막으로 했던 말이다. 

그 때는 병의 경과가 좋아서 곧 회복할 줄 알았고, 

또 그 말이 왠지 손발이 오그라들어 따뜻한 답변을 하지 못했는데 

전하지 못했던 말들이 뒤늦게 무거운 짐처럼 느껴진다.


문득, 예고 없이 죽음을 맞이하게 될 때처럼 

누군가에게 마지막 말을 직접 전할 기회가 없게 된다면, 

우리가 일상적으로 하는 말들이 일종의 '유언'이 될 수도 있겠구나, 라는 생각이 들었다. 

내 몫까지 더 열심히 살으라 라는 이 후배의 전언처럼 말이다.


형태는 사라지지만, 내가 뱉은 말들은 남는다. 

후배의 죽음을 반추하면서, 

일상의 사소한 말들을, 나아가 평소의 자세와 표정을, 행동거지를 

더 단정히 신경쓰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. 

어쩌면 애초에 사는 것 자체가 하루 하루 유언을 남기는 일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.




목록 프린트 출력

다음공식블로그 네이버 원장님 블로그 국회후원 창조경영대상 ISO인증획등 베스트 클리닉 획득 sbs CNBC 방송출연